부산시,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와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본격 시동
부산시,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와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 본격 시동
  • 류영철 기자
  • 승인 2021.09.0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시청서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 창립총회 개최, 블록체인 산업 발전위해 본격 활동
박형준 시장, “인프라 조성과 민관 거버넌스 구축으로 블록체인 중심도시 부산 구현”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 창립총회에 참석한 박형준 시장과 신상해 시의회 의장 등 내빈들이 7일 오후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

[가야일보=류영철 기자] 부산시는 7일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가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초대 의장으로 김태경 (前)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을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족한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는 부산시 블록체인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인프라를 조성하는 등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날 총회는 부산은행, 미래에셋증권, ㈜바른손 등 금융·통신·문화콘텐츠·블록체인 분야 10여 개 기업 및 기관 등 회원사와 관련 기업·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총회에서는 김태경 의장을 비롯해 감사에는 전성하 LF에너지 대표, 사무총장에는 심준식 온더 대표를 각각 선임했다.

김 의장은 취임사에서 “부산 블록체인 산업을 활성화하고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도시 부산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하여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과 경쟁력 제고에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혁신 사례를 전파하고 블록체인의 우수한 활용사례를 보여줄 수 있는 사업을 발굴하여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형준 시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에 설립된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가 부산이 블록체인 중심도시로 나가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시는 현재 물류, 공공안전, 금융 등 모두 6개 분야의 블록체인 실증사업 테스트베드를 더 확대하는 한편 필요하다면 특구 적용 분야를 추가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를 설득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산시와 부산블록체인산업협회가 힘을 모아 인프라를 조성하고 민관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등 블록체인 생태계를 만들어 기업을 유치하고 관련 기술을 한 단계 성장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해 시민들이 블록체인을 쉽게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통합공공서비스 ‘B-PASS’를 출시했고, 오는 11월 ‘NFT BUSAN 2021’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NFT BUSAN 2021’ 페스티벌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NFT(NonFungible Token, 대체 불가능한 토큰)와 최근 급부상하는 트렌드인 메타버스(가상을 뜻하는 Meta와 우주를 뜻하는 Universe의 합성어, 3차원 가상세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여 시민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체감하고 즐길 수 있는 행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