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부산대병원 전 병동 ‘간호 1등급’ 우뚝
양산부산대병원 전 병동 ‘간호 1등급’ 우뚝
  • 박진호 기자
  • 승인 2019.05.0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성 병원장 "질높은 간호서비스, 최고 병원 성장 밑거름"
양산부산대학교병원 전경(자료사진)

[가야일보=박진호 기자] 양산부산대병원이 전 병동 ‘간호 1등급’ 요건을 갖춰 주목을 받고 있다.

9일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준을 이달 1일자로 일반병동 간호등급 1등급 충족을 위한 간호 인력 배치를 완료했다.

병원은 개원 당시인 지난 2008년 중환자실만 간호 1등급을 충족했으나, 그 동안 일반병동에도 간호인력을 꾸준히 늘여와 지난해 54명, 올해 44명을 증원해 마침내 전 병동 ‘간호 1등급’을 충족했다.

‘간호 1등급’ 이란 보건복지부 간호등급가산제도상 가장 높은 등급으로, 병상당 간호인력이 하위등급보다 상대적으로 많아 입원환자에 대한 간호서비스 수준이 높다는 의미이다.

정부에서 지난 2006년 5월부터 시행한 간호등급가산제도는 병원의 간호서비스 수준을 높이기 위해 간호사 추가 고용에 따른 인건비 증가분을 수가에서 보상하는 제도로 각 병원은 1~7등급 산정기준에 따라 간호사당 병상수 등을 자체 신고하고 이에 따른 인센티브를 받는다.

김대성 병원장은 “간호 1등급은 질 높은 간호서비스 제공을 통한 외부고객 만족도 향상은 물론, 근무환경 개선으로 내부고객 만족도를 높여 명실공히 양산부산대병원이 최고의 병원으로 성장할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