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영남권 연계 관광상품 개발 추진
울산시, 영남권 연계 관광상품 개발 추진
  • 박미영 기자
  • 승인 2019.12.0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7일 부산 대구 경북 여행사 관계자 초청, 태화강 국가정원, 대왕암 공원 등 주요 관광지 방문

[가야일보=박미영 기자] 울산시는 부산ㆍ대구ㆍ경북 지역 여행사 관계자들 팸투어로 영남권 관광상품 개발에 나선다.

주요 관광지에 대한 답사는 지난 7월 국가정원으로 지정된 태화강 국가정원 홍보와 인근 부산ㆍ대구ㆍ경북과 연계한 관광상품 개발을 통한 국내 관광객 유치를 위해 실시한다는 설명이다.

울산광역시(시장 송철호)는 이번 답사가 실제 연계 관광 상품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여행사 상품개발 실무자 위주로 15명을 초청했다. 답사는 6일과 7일 진행한다.

첫날인 6일은 선사시대의 유적을 간직한 반구대 암각화와 전국에서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간절곶을 찾는다. 이어 옹기마을을 방문해 옹기만들기 체험과 박물관을 견학하고, 겨울철 특별한 체험인 태화강 국가정원에서 떼까마귀 군무를 감상한 후 야경이 아름다운 십리대숲 은하수 길을 둘러본다.

둘째 날인 7일에는 대왕암을 관람한 후 고래마을 특구로 이동해 고래바다 여행선을 타고 울산 바다도 둘러본다. 이어 복순도가를 방문해 막거리 시음 체험을 끝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울산시 문화관광과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실제 관광상품 개발 실무자를 초청해 실시하는 사전답사로 인근지역과 연계한 관광상품이 개발된다면 국내 관광객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구대 암각화(사진제공=울산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