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 유하리 유적 가야시대 대형건물지 발견
김해 유하리 유적 가야시대 대형건물지 발견
  • 정창민 기자
  • 승인 2020.05.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동리 고분군 조성한 가야인들의 건물지에서 가야토기 쏟아져
사적 지정 위한 발굴조사, 오는 13일(수) 오후 2시 현장공개
경남 김해시 유하리 가야 유적지 발굴 위치도(사진제공=경남도)

[가야일보=정창민 기자] 금관가야의 생활유적인 경남 ‘김해 유하리 유적’의 대형건물지에서 가야인들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가야토기들이 무더기로 쏟아져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이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와 김해시(시장 허성곤)는 국가사적 지정을 위해 실시한 유하리 유적(김해시 유하동 158번지) 발굴조사 성과를 오는 13일(수) 오후 2시 주민들에 현장 공개한다고 밝혔다.

‘김해 유하리 유적’은 양동리 고분군(사적 제454호, 금관가야 지배층의 무덤유적)을 조성한 가야인들의 대규모 취락지로, 현재는 패총의 일부만 문화재로 지정·관리되고 있다.(유하패총, 도기념물 제45호).

학계에서는 주변의 대규모 고분군, 넓게 분포한 패총, 고김해만을 바라보는 탁월한 조망권을 들어 구릉 전체가 가야시대 주거공간일 것으로 예상해 왔으며, 2018년부터 본격적인 발굴조사가 진행되면서 그 실체가 밝혀지고 있다.

이번 발굴조사는 김해시가 의뢰해 올해 3월부터 (재)한화문물연구원(원장 신용민)에서 실시하고 있으며, 유하동 하손마을 뒤편 구릉의 8~9부 능선 3개 구역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발굴결과 건물지 7동을 비롯해 구덩이(竪穴), 도랑, 기둥구멍 등 가야시대의 주거 흔적들이 확인됐으며, 이 중 대형의 구덩식 건물지인 2구역 1호 건물지(길이 7.2m)에서는 굽다리접시, 화로모양그릇받침, 낫, 도끼, 가락바퀴 등 55점의 유물들이 한꺼번에 출토됐다.

특히 이 건물지 중앙의 넓은 나무판재 흔적 위에서는 금관가야 토기의 대표격인 ‘아가리가 밖으로 꺾인 굽다리접시(外切口緣高杯)’ 15점이 5점씩 3열로 나란히 눕혀진 채로 출토됐다. 이는 무덤유적이 아닌 생활유적에서는 처음 확인된 것인데 발굴조사단에서는 제사행위와 관련된 것으로 보고 건물지 역시 특수용도의 건물일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이번 ‘김해 유하리 유적’ 발굴조사는 취락지 분포 범위와 주변 양동리 고분군과의 관계성을 입증한 것과 제사 관련 건물지 발견으로 가야시대 생활사 연구복원에 중요한 자료를 확보했다는 점이 주요한 성과라고 할 수 있다.

이는 유하리 유적의 국가사적 지정가치를 뒷받침하는 자료로도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하반기 추가 학술조사(지표, 발굴)와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만큼 사적지정 추진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도는 2018년부터 주요 가야유적의 국가사적 지정가치를 밝히기 위해 발굴조사, 학술대회 개최 등에 행·재정적 지원을 해오고 있다. 아직 역사적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가야유적이 많은 만큼 도와 시군이 합심해 국가사적 지정에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도는 ‘가야유적 국가사적 승격지원사업’을 추진 중으로 올해 합천 성산토성, 삼가고분군, 함안 남문외고분군에 대한 사적 지정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산, 의령, 거창 등 지금까지 가야사에서 크게 주목하지 않았던 지역의 가야유적 발굴조사와 사적 지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