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부산시당 선대위 출범 "박형준 시장후보 필승" 결의
국민의힘 부산시당 선대위 출범 "박형준 시장후보 필승" 결의
  • 정원 기자
  • 승인 2021.03.0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후보 캠프에서 공동선대본 첫 회의...박 후보, 본부장 위촉
박민식, 박성훈, 이언주, 이만수, 하형주, 정정복, 조한제, 송숙희
하태경 총괄선대본부장 “3무3유 기조의 일하는 선대위 될 것”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후보(오른쪽에서 3번째부터)가 6일 오후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하태경 총괄선대본부장을 비롯한 국회의원들과 함께 선대본부장들을 위촉하고 첫 회의를 열고 있다.(사진제공=부산시당)

[가야일보=정원 기자] 박형준 부산시장 국민의힘 후보의 통합 선대위가 6일 오후 박형준 후보 선거 캠프에서 첫 공식 선대본부장회의를 열고, 선대본부장 구성을 공개했다.

하태경 시당 위원장은 “박형준 후보의 통합 선대위는 말보다 일하는 선대위가 될 것”임을 강조하고, "공동선대본부가 그 중심에 있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공동선대본부의 구성은 총괄선대본부장을 맡은 하태경 시당위원장을 필두로 김미애 의원, 백종헌 의원, 안병길 의원, 정동만 의원 등 부산지역 국회의원들이 이름을 올렸고, 김희곤 의원과 황보승희 의원은 수석 대변인을 맡았다.(가야일보 5일자 보도)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 참여했던 박민식, 박성훈, 이언주 후보도 공동선대본부장에 이름을 올렸으며, 시민 사회를 대표해서 이만수 전 경실련 대표, 국위선양 차원에서 하형주 전 국가대표 유도선수, 시민 통합 차원에서 정정복 전 부산축구협회 회장, 언론을 대표해서 조한제 전 KBS 부산방송총국장, 여성계를 대표해서 송숙희 전 사상구청장을 임명했다고 하태경 총괄선대본부장은 밝혔다.

모두발언에서 '3무 3유 선거'를 할 것이라고 밝힌 하태경 총괄본부장은 “3무는 네거티브, 과거 팔이, 정쟁이 없는 선거를 뜻하고, 3유는 정책대안, 미래희망, 통합이 있는 선거”를 의미한다며, “네거티브를 하지 않고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과거 팔이를 하지 않고 미래 희망을 제시하며, 정쟁을 하지 않고 통합을 하는 선거”를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서, 부산을 생각하면 여야가 없고 보수 진보가 없다고 밝힌 박형준 후보는 “부산이 이대로 머무를 수 없다는 부산시민의 의지와 각오를 모아서 통합의 선거를 할 것이고, 선거가 끝난 이후에도 통합의 흐림을 지속해서 우리가 바라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비롯해서 가덕도 신공항, 산학협력이나 15분 도시와 같은 정책들을 여야가 함께 힘을 합쳐서 이뤄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미애 비대위원은 “추락하고 있는 부산은 싸울 시간이 없다”고 강조한 뒤 “통합선대위의 취지를 잘 살려서 부산 시민 모두가 하나가 되는 선거를 하자. 꼭 이겨서 부산도 살리고 대한민국도 살리자!”고 말했다.

정동만 의원도 “이번 보궐선거의 원인이 민주당 출신 오거돈 전 시장의 권력형 성범죄 때문에 벌어진 선거”임을 다시 한 번 일깨우며 “842억 선거비용은 집권 여당이 책임져야 한다. 이 부분을 집중적으로 시민들에게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