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부산銀·경남銀, 추석 특별자금 2000억원 확대
BNK금융 부산銀·경남銀, 추석 특별자금 2000억원 확대
  • 정창민 기자
  • 승인 2021.09.0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 코로나19 극복 추석특별대출’ 1조8000억원으로 확대
1개월 연장, 특별감면금리 신설 최대 1.4% 금리감면 지원
BNK금융그룹 본사 전경(가야일보 자료사진)

[가야일보=정창민 기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추석 명절을 맞아 지난달 20일부터 지원중인 ‘BNK 코로나19 극복 추석특별대출’을 2000억원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양 은행은 지난달 31일, 부산시 ‘제16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서 논의된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추석특별대출의 시행기간을 1개월 연장하고, 신규대출 2000억원을 추가해 각 은행별로 9000억원(신규 : 5000억원, 기한연기 : 4000억원)씩 총 1조8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 최소화를 위해 특별감면금리(최고 0.4%)을 신설하고 최고 1.4%의 금리감면도 지원할 예정이다.

업체별 최대 지원금액(30억원)과 지원대상은 지역 내 창업 기업, 양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ESG우수기업 등으로 동일하다.

특별대출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 전 영업점과 고객센터(부산은행 1588-6200, 경남은행 1600-8585)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서로 힘을 합쳐 하루빨리 이 위기를 극복하길 기대한다”며 “BNK도 지역의 중소기업 유동성 지원과 자영업자 재기지원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