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새로운 이정표 세운다
창원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새로운 이정표 세운다
  • 이연동 기자
  • 승인 2020.06.0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서정국 행정자치국장이 1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민선 7기 허성무 시장의 취임 2주년 정책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

[가야일보 창원지사=이연동 기자]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그동안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항쟁으로 불리면서도, 역사적 평가 부족으로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지 않은 민주항쟁이었다.

그러나 허성무 창원시장이 취임하면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범국민 추진위원회 출범을 시작으로 창원·부산시와 관련 단체간 국가기념일 지정에 합의하고, 100만인 서명활동을 전개하여 전국 약 60만명의 동참을 이끌어 냈다. 또한, 국가기념일 지정 촉구대회를 개최하고 건의문을 행정안전부에 제출하는 등 다방면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친 결과, 마침내 2019년 9월 24일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었다.

10월 16일 첫 국가기념식이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주빈으로 경남대학교 대운동장에서 개최되면서,

‘부마민주항쟁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창원시민의 자부심을 한층 제고하는 뜻깊은 성과를 남겼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월영동 마산항 친수공간에 건립할 민주주의전당 조감도(사진제공=창원시)

<창원시 민주주의전당 건립 ‘국비 121억원’ 확보>

허성무 창원시장은 취임 후 ‘뿌리 깊은 민주역사’ 도시 브랜드 확립을 위한 또 하나의 사업으로 ‘창원시 민주주의전당 건립’을 추진, 미래 세대에 민주주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하였다. 여러 차례 국회,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를 직접 방문하고,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에게 ‘105만 창원시민들의 민주주의 전당 건립에 대한 염원’을 전달하며 당위성을 설명하는 등 다양하고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그 결과, 총 사업비 303억 원의 40%인 121억 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결실을 맺었다.

창원시 민주주의 전당은 마산합포구 월포동 마산항 서항지구 친수공간 조성사업 지구 내 부지면적 약 9,000㎡, 지상 4층, 건축연면적 8,300㎡ 규모로 전시실, 수장고, 민주도서관, 다목적강당 등을 조성하며, 오는 6월에 기본 및 실시설계 공모를 시작으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해 2024년에 준공할 계획이다.

서정국 자치행정국장은 “항쟁의 역사적 가치를 기억할 수 있도록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과 함께 시민들이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기념행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우리지역의 민주화운동이 갖는 특징을 잘 살려 민주주의 정신을 전 국민에게 계승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민주주의전당 건립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