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진주혁신도시 LH지키기, 세종청사 2차 시위
경남진주혁신도시 LH지키기, 세종청사 2차 시위
  • 강덕제 기자
  • 승인 2021.07.2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시민운동본부, 세종청사 국토부ㆍ기재부 앞 시위
 경남진주혁신도시(LH) 지키기 범시민 운동본부 대표단이 21일 세종특별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2차 시위를 펼치고 있다.(사진제공=진주상의)

[가야일보 세종=강덕제 기자] 연일 폭염 속에도 경남진주혁신도시(LH) 지키기 범시민 운동본부와 지역민의 올바른 LH 개혁과 혁신을 위한 열망은 여전하다.

이영춘 진주상공회의소 회장과 윤현중 진주YMCA 이사장 등 공동대표를 비롯한 운동본부 대표단 10여명은 21일에도 새종특별시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로 나뉘어 "LH개혁과 혁신이 지역민의 동참 아래 국가균형발전을 전제로 합리적이고 원칙적으로 추진할 것"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지난 6월 10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영춘 공동대표는 “정부는 7월 초 LH 혁신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장관이 구조적으로 견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고 윤리규정을 엄중하게 하겠다며 속도를 내고 있다. 3개월 연구용역을 통해 30년의 연구와 검토 끝에 통합한 LH를 쪼개기 하겠다니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운동본부는 "향후에도 정부부처 항의 시위를 열 것"이라며, "45일째(7월 21일 기준) 이어가고 있는 국회 앞 1인 릴레이 시위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